View Article (host ip:218.239.33.100 hit:633)
바람과 해님의 교훈처럼
장재인

열없이 차갑고 투명한 얼굴로 겨울이 곁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단단히 여민 옷깃을 어떻게 해서든 파고 들으려고 애쓰지만 여의치가 않겠지요.

날마다 똑같은 시도를 하여도 사람들의 옷을 벗게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바람과 해님의 이야기처럼 어느 한 나그네의 외투를 벗기는 데 내기를 걸었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아무리 냉혹하게 협박을 하여도 내기에서 이긴 존재는 따스한 기운이 넘치는 태양이었지요?


누군가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는 강요가 아닌 무조건적인 사랑을 외치는 것에서 시작되어야 함을 깨닫게 된 하루입니다.


이 름     비밀번호 
내 용 
끼리끼리 모인다는 말 대범함과 조심스러움
copyright (c) dsbending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