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host ip:218.239.33.100 hit:441)
구세군 냄비가 눈에 들어오다
양찬희

12월이 되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아마도 거리에 붉은색 옷을 입고 종을 흔들고 있는 구세군과 구세군 냄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지하철역이나 버스 정류장, 도심의 공원이나 번화가에는 꼭 그들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구세군 냄비에 모금되는 금액은 해마다 조금씩 감소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것은 누군가를 돕는 것을 꺼리는 이기적인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단지 우리의 삶이 예전보다 더 팍팍해졌고, 도움이라는 말을 더 어렵고 거창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나 도움이란 큰 액수의 금액, 대단한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오늘 퇴근길에 구세군 냄비를 본다면 천 원짜리 지폐 한 장이라도 보태주시기 바랍니다.


이 름     비밀번호 
내 용 
겨울철 먹거리 끼리끼리 모인다는 말
copyright (c) dsbending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