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host ip:116.39.114.22 hit:507)
비염이 심해지다
고재인

가을은 아침과 저녁의 일교차가 클 뿐만 아니라 건조한 기온, 바람에 날려오는 먼지, 떨어지는 낙엽 등의 각종 원인 물질들이 호흡기나 피부를 자극해 아토피 피부염, 천식, 비염 등의 증상을 더욱 악화시킨다고 합니다.


특히 건조한 기온은 코점막을 건조하고 예민하게 만들어 알레르기성 비염의 증상을 악화시킨답니다.

또 심한 알레르기 비염은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하네요.


일주일 이상 감기 증상이 지속하거나 비염 증상이 의심될 때 병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하니, 여러분 모두 미리미리 건강 관리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 름     비밀번호 
내 용 
단풍놀이 약속 자신이 가지지 못한 것
copyright (c) dsbending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