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host ip:116.39.114.22 hit:622)
나이를 먹는다는 것
정수원

거리 곳곳에 있는 나무들이 잎을 화려한 색으로 물들였습니다.

짙은 녹색이 싱그러운 아름다움을 느끼게 한다면 가을빛으로 물든 산은 성숙하고 여유로운 아름다움을 느끼게 합니다.


그래서 여름을 젊음의 계절이라 하고 가을을 여인의 계절이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러고 보면 시간은 나이 들수록 더 아름다워지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우리도 시간처럼 나이를 먹는다는 것이 아름다워지는 것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여러분의 지금이 물든 나무처럼, 산처럼 아름다운 시간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이 름     비밀번호 
내 용 
좋은 책을 찾다 지저분한 쓰레기
copyright (c) dsbending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